(주)부산의 아름다운 길
갈맷길 5코스 1구간...160303...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6-11-02 19:34 조회1,534회 댓글0건

본문

갈맷길 20구간 중 후반을 시작하는 첫번째 길이 만만칠 않습니다...

 

평지 길을 23km 이상을 걸어야 하는 여정이라 자꾸 망설이게 됩니다...

 

이번 주 벌써 두번을 걸은 뒤고 주말에도 걸어야 하는 상황이라 주 중에 건너 뛰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지만 그러다 언제 끝날까 싶어 맘을 다잡고 나갑니다...

 

근데 일출이 문제가 되는군요...

 

일출 장소가 마땅한 곳이 없는데다 그나마 눌차도 종패장은 일출각이 지나가 버려서

 

바다에서 올라오는 태양을 보기는 어렵군요...

 

그렇다고 일출을 빼고 가기엔 뭔가가 허전해서 나가보기로 합니다...

 

눌차도 앞바다 종패장에서의 일출입니다...

 

보시구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밋밋하기 짝이 없는 일출이지만 예상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산 뒤로 떠오르는 태양이 생소하기는 하지만 볼 껀 다 보여줍니다....

 

이 곳은 일출을 표현하기가 어렵긴 합니다만 혹시 담엔 망원을 이용해서 찍어 봐야 겠다는 생각이

 

포스팅 하는 도중에 드는 생각입니다....

 

볼 일 봤으니 아침 먹으러 갈랍니다...

 

차를 어디다 둘까 고민을 하다 이번엔 시작점에 두고 가기로 하고 마치고 나올 땐 버스를 이용 해

 

가덕도에서 하단으로 나오는 방법으로 합니다...

 

아침은 재첩국으로...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따끈하고 시원한 재첩국으로 허기 진 배를 채우고나니 든든합니다...

 

이제 걸어야지요...

 

낙동강하구둑에서 부터 시작을 합니다...

 

가십시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하구둑을 세번째 걸어서 지나가고 있습니다...

 

뭔 일인 지는 알수 없지만 지나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안지나간다는 소리를 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한번이 어렵지....ㅎ

 

을숙도를 지나갑니다....

 

혹시 기회가 된다면 울숙도 한바퀴를 도는 것도 나쁠것 같지는 않습니다....ㅎㅎ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하구둑을 지나 을숙도를 지나면 또 다른 수문을 만나게 됩니다...

 

이 곳의 정확한 명칭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담에 혹시 지나가는 길이 있으면 꼭 확인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ㅎ

 

그렇게 수문을 지나면 명지새동네로 들어서게 됩니다...

 

본격적으로 가덕도를 향해서 가게 됩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1

 

강같은 바다를 끼고 있는 명지새동네....

 

독특한 형태의 그물을 펼치고 있는 배의 모습이 이채롭긴 합니다....

 

주민에게 물으니 장어새끼를 잡는다고 하는데...신뢰는 영....ㅎ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명호교 아래에서는 막 김을 채취해서 들어 온 배들이 열심히 하역작업을 하고 있군요...

 

이렇게 낙동김이 많이 생산이 되는 지는 몰랐습니다...

 

근데 시중에 낙동김을 만나보기는 그리 쉽지는 않습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벌써 지치나...

 

내려쬐는 따사로운 빛이 더욱 나른하게 만드는군요....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을숙도대교를 지나 갈대숲을 지나면 명지 아파트 단지를 만나게 됩니다...

 

이번엔 솔숲을 피해 방조제 길을 따라 걸어봅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3.3km 정도의 직선길 입니다...

 

밋밋하고 심심한 길이 틀림이 없지요....

 

옆으로 갯벌도 지나고 철새를 보기도 하지만 그닥 위로가 되지는 않습니다....

 

뚜벅뚜벅 걷다보면 어느새 신호대교 아래로 가게 됩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신호대교를 건너면 점심을 먹어야지 했으니 잠시 쉴 수 있는 시간이 됩니다...

 

어디가서 점심을 할 까 잠시 헤매다보니 더 지치는군요....

 

어쨌거나 자리를 잡고 점심을 합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제육볶음에 돌솥밥으로 거하게 점심을 먹습니다...

 

그래야 걷기가 힘이 드니 좀 더 쉬게 되겠지요....

 

이제 절반을 좀 더 걸었으니 다와갑니다....ㅎ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커피도 한잔하면서 푹 쉬었다 갑니다....ㅎ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신호항까지 이렇게 솔밭으로 기분좋게 조성이 되어 있습니다...

 

좀 더 세월이 지나 나무의 나이가 들면 더욱 풍성해지겠지요....

 

솔밭의 벤치에 앉아 망중한을 즐기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만 그렇게 시간이 많이 남아있지는 않습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신호항에서도 김을 하역작업을 많이 하시고 계시더군요...

 

아직도 낙동김이 생산이 많이 되는군요....

 

허나 대부분은 전라도로 간답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저 멀리 신항과 거가대교가 보이는군요...

 

다 온 것 처럼 보이지만 택도 없습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아침 일출을 봤던 곳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제 신항으로 가서 조금만 지나면 종점 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듯 보여도 지쳐가는 체력엔 여전히 만만찮은 길 이랍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왼쪽 다리는 철도용....오른쪽 다리는 트럭용....ㅎ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가리비 껍데기는 포자를 붙여서 종패를 만드는 역활을 하는 걸로 압니다...

 

저 가리비도 수입을 하는 걸로....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저기 끝이 보이는 곳에 가면 곧 종점이 보이게 되겠지요....

 

허나 곧 일몰이니 이왕이면 일몰을 보고 가야겠지요....

 

몸이 천근이라도 일몰을 보러 가는 건 할 수 있습니다...

 

그 머시라꼬....

 

힘이 든다고 그 장면을 놓치기는 어려운 일 입니다....

 

갈맷길을 걷는 동안 첨 만나게 되는 제대로 된 일몰인데.....

 

보시구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일몰을 보는 바람에 걷는 거리가 좀 더 늘었지만 그 가치는 충분합니다...

 

아래로 갈수록 짙은 구름층이 있어 끝까지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이렇게라도 볼 수 있는 게 어딥니까....ㅎ

 

마지막 남은 걸음 열심히 걷습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천가교 아래 도착 해 마무리를 합니다....

 

기록을 보면 아시겠지만 최고 기록입니다....

 

두번 다시 걷고 싶지 않은 곳이긴 합니디만 벌써 세번째이니....ㅎ

 

또 걸어야 할 일이 있으면 걷게 되겠지요....

 

저녁 먹고 나갈랍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굴전과 굴국밥으로 마이 묵습니다....

 

그라고 버스타고 한시간이 넘게 걸려 하단역에 도착을 합니다...

 

욕 봤습니다.....

 

집으로 갈랍니다....

 

 

23cd008414a482d872528643a814524e_1478082

 

26km, 10시간이 넘게....

 

당분간 깨지 못할 기록 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8개월째 이어쓰기를 못하고 있군요...

 

그치만 언젠가는 하게 되겠지요....ㅎ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 HOME
  • 유튜브
  • 카카오플러스친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TOP